결절 수술 박정수 교수【갑상선암 수술 후기】여포암 전이 유, 약 5cm

 갑상선 여포암 받은지 6개월이 지났네요.저처럼 귀한 시간을 놓치는 분들이 계실까 봐 조심스럽게 댓글을 올립니다.

처음으로 갑상선에 혹이 있다는 말을 듣고 집 근처 0000병원에서 진료를 했습니다.1cm 정도의 결절이 있고, 만약을 위해 조직검사를 해보자고 해서 조직검사를 했는데 양성으로 나온 것입니다.그 후 2년마다 추적 검사를 받아 보면 된다고 해서 병원에 다니면서 추적 관찰을 했습니다.~) 그동안 1cm가 조금 넘었던 혹이 4cm가 넘어 거의 5cm가까이 커졌는데 다니던 병원에서는 조직검사도 양성 초음파검사 결과도 결절이 크지만 모양이 예쁘기 때문에 별 문제는 없다고 하더군요.(보통 암은 결절의 모양이 울퉁불퉁합니다만, 제 결절은 제가 봐도 매끄럽고 둥근 모양이었습니다.)

약 5센치 양성결절, 암이 아니라 그냥 혹이라 괜찮다고 했지만 지금은 크기가 커서 처음 보는 사람에게서 목이 부었다고 들어서 그것도 스트레스~ 무엇보다 목에 이물감이 너무 심해서 결절이 부분이 찌릿찌릿 아프다고 느꼈습니다.그런 의심을 하던 참에 제가 진료하던 병원이 불미스러운 일로 사건이 일어났고…다른 대학병원으로 진료를 변경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ㅅㅂㄹㅅ, ㅇㅅ, ㄱㄴㅅㅂㄹㅅ’ 총 세 곳이 전문의와 상담을 했는데요.처음부터 세 군데 병원에 가려고 한 것은 아니었어요.왜냐하면 그때까지 저는 갑상선암이라고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단지 가까운 곳에 다른 병원을 찾아보려고 했기 때문입니다.

처음 간 병원에서는 저에게 다빈치 수술을 받으라고 권유를 해 주었습니다.제가 이전 병원에서 가져갔던 자료를 보면서 결절이 크지만 그렇게 문제가 되는건 아니라고 이전 병원과 같은 의견을 주셨습니다.수술은 자신의 이물감이 심해서 미용적으로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다빈치로 하자구요.빈치로 하면 겨드랑이 로봇이 수술을 하기 때문에 결절만 제거하고 갑상선 기능은 모두 살릴 수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그때까지는 제가 암이 아니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수술을 받고 목을 베는 것이 너무 싫었습니다.그냥 혹을 달고 사는 게 좋을지, 아니면 칼자국이 없는 다빈치 수술을 받을까 고민하다가 집으로 돌아왔어요.그리고 그 날부터 갑상선 수술 후기를 검색을 하게 된 것입니다.이대로 살지, 아니면 다빈치 수술을 할지, 그런데 리뷰를 읽다 보면 다빈치 수술 후유증으로 수술한 어깨쪽 마비 같은 게 나오거든요. 전 테니스를 잘 치진 못하지만 테니스를 좋아하는 테니스인으로서.혹시 운동을 못하게 되면 어쩌나 하고 겁이 났어요.그렇다고 목에 칼자국은 더 싫었어요.

그래서 다시 한 번 검색을 하고 이번에는 다른 병원으로 갔습니다.그곳에서는 저에게 고주파로 혹을 구워 크기를 줄이는 수술을 권유했습니다.저처럼 사이즈가 크지만 양성으로 수술 후 흉터로 고민하는 사람에게 추천하는 수술 방법이라고 들었습니다.내가 잘 이해했는지도 모르지만.. 뜨거운 바늘?주사? 이런 걸로 결절을 여러 번 찔러서 태워요그래서 1번 뿐만 아니라 크기가 작아지는 과정을 보면서 3~4번까지 진행된다고 했습니다.로봇 수술도 비용이 저렴하지는 않았지만, 고주파 여러 번 하기 때문에 3, 4 회 한다면 그 비용이 로봇과 비슷할 정도로 더 비쌌습니다.일단 비용은 다음에 생각하기로 하고, 어쨌든 최소한의 흉터로 최대 효과를 보는 방법을 택하기로 했습니다.정말 이대로라면 흉터없는 최대효과니까요.그리고 다녀와서 이번에 고주파 치료에 대한 감상 검색…..많은 분들이 고주파 결절이 언젠가 또 커진다..ㅠㅠ만약 암이면 나중에 더 치료가 어려워진다 등등…또 머리가 복잡해졌어요.아~ 어떻게 하라는 거야…

수술 방법에 대한 의견이 달라서, 제 머리는 점점 복잡해졌어요.대부분의 갑상선의 후기를 읽고, 고민하면 할수록 알 수 없게 되었습니다.그리고 명의라는 프로그램에 갑상선 명의로 나온 박정수 교수님을 만나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예약을 하고 4개월을 기다린 후에야 박정수 교수님을 만났어요.

진료 당일 예약을 해도 1시간이 넘게 기다렸다가 교수님을 만났어요.갑상선 분야에서 얼마나 명성이 높은 분인지 몸으로 느끼는 것 같습니다.~너무 많은 환자들을 보고 유명한 교수님이시니까 저를 신경써주시는게 아닌가 하는 의심도 들었고 만나뵙기 전이지만 너무 유명한 분이라 생각되어 긴장을 바짝 하고 들어갔습니다.

체구가 작고 인자한 모습의 박정수 교수님이 저의 첫인상이에요~제가 처음으로 갑상선 결절 발견부터 박정수 교수까지 총 4명의 대학교수를 만났는데 한마디로 박정수 교수님만 감동 진료였습니다.많은 환자들을 만나시느라 힘드실 텐데… 제 결절을 손으로 만져보시고 초음파로 처음 제가 이물감이 심한지도 명쾌하게 설명해 주신 교수님입니다.제 결단은 육안으로 보이는 혹보다 안쪽 식도 쪽으로 혹이 튀어나와 있다, 보이는 것보다 안쪽 혹이 더 크니 식도를 누르겠다고 했습니다.기존의 교수님들은 제가 이물감에 대해 물으면 혹이 5센치 정도인데 이물감이 없을까요~ 이런 대답을 주셨는데 박정수 교수님은 갑상선 인체 모형에서 정말 자세히 설명해 주셨습니다.

내가 이대로 추적관찰을 하면서 살아갈지, 다빈치 수술, 고주파 수술 중 흉터가 적고 효과 있는 치료를 할지 고민이라고 말했다.저를 빤히 쳐다보니 (잘 들어라) 하고 눈으로 말씀하시는 것 같았습니다.) 이미 덩어리가 5센티면 조직검사는 무의미하다고 했습니다.조직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와도 열어보면 암이 많다면서 저보고 처음 암이라고 했던 분입니다.기존 병원에서 항상 양성이니 괜찮고 결절 모양도 예쁘기 때문에 그냥 두고 가세요. 미용적이 아니면 수술하실 필요는 없다 이런 말씀만 듣고 처음 암이라는 말을 들으니 심장이 쿵쾅쿵쾅 떨어졌습니다.(갑상선암도 암이라는 분이 계시는데… 생각보다 갑상선암으로 힘드신 분들이 많습니다. 그런 말씀 삼가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저도 갑상선암이지만 암이라고 말씀하시는 것에 굉장히 놀랐습니다. 물론 암이기 때문에 단정할 수는 없지만,그럼 고주파, 다빈치 수술 중에서 기존의 갑상선 기능을 살려서 흉터없이 최대 효과를 볼 수 있는 수술을 하고 싶다고 했더니… 여기 있는데 왜 겨드랑이 밑으로 돌아가냐고 말씀하시고… 교수님께서 직접 절개를 더 권하신다고 하셨습니다.그러면 수술할 때 시야를 제대로 확보할 수 있고 수술에도 좋습니다.그리고 저는 갑상선 기능을 살려야… 반절제하면 진짜 성공적이고 전체 절제가 될 확률도 높다고 하셨어요ㅠㅠ흉터가싫어서고주파,다빈치로고민했는데암,절개,흉터,반절제,전체절제……정말 상상도못했던얘기를들으니 머리가 멍하더군요~박정수교수님의 수술(박정수교수님의 수술은또한 3~4개월기다림)예약을 잡고 교수님께 수술을 맡기기로했습니다.왜냐하면 저의 응어리를 가장많이 만져보시고,그리고 이거 수술해야 돼! 라고 처음에 딱 잘라 말해주시는 분이셨어요

물론 그 후에도 수술 전까지…혹시 크지만 암이 아니면 무작정 목에 흉터만 남는거 아냐? 그럼 그냥 다빈치, 로봇쪽이 맞지 않을까? 하는 의심과 많은 갑상선 후기로 정말 마음이 괴로웠어요~(모든 갑상선 후기는 다 읽어본거 같아요 나처럼 고민하는 누군가에게 이 후기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고.^^)

그리고 3개월 후에 갑상선 수술을 받고, 여포암 진단 림프절 진단을 받았습니다.

②여포암 -10%를 차지한다. -40세 이상의 중년 여성에서 흔히 발생한다. – 주변 림프절 전이 빈도는 낮지만 혈관에 의해 전이가 잘 되고 주로 뼈, 간장, 폐 등으로 전이된다.(20%) – 10년 생존율은 70~90%이다.[네이버 지식백과] 갑상선암의 완치율은 어느 정도입니까? (중앙대학교병원 건강칼럼)

오늘은 여기까지 작성하시고 수술과 수술 후 후유증, 관리 등은 다음 포스팅에 작성할게요~갑상선 질환이 있으신 분들 화이팅! 해주세요.저의 후기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아!! 저는 지금 건강합니다.^^ w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