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맘대로 영화] ‘엑시트’ 후기/리뷰/평점/배우/ – 청춘의 몸부림과 연합, 나도 가면출하고 싶다!!

안녕하세요 🙂 O.C 입니다. 무더운 날씨를 시원하게 만들어줄 영화 ‘엑시트’를 왔슴니다.재난 영화를 공포 이후으로 안 나쁘지않아하는 장르입니다.그대무 분위기가 무겁고 특히 국한 재난 영화는 신파가 강하기 때문에 싫어합니다. 이번 ‘엑시트’는 재난 + 코미디라는 신선한 장르와 신파는 거의 없다시피 해서 보고 왔슴니다.

>

[한줄평]

[별점]

​[1 – 엑시트 전부적 구성]\ 한국 영화의 가장 큰 단점은 ‘신파’라 볼 수 있음니다. ‘댁 이쪽서 안 울 거야?’ 하는 장면을 많이 넣죠. 제가 재난 영화를 싫어하는 이유 중 하자신인데, 재난에 신파는 빠질 수 없는 요소입니다. 그런데 이게 뭐람?!​ 물론 ‘엑시트’에서도 신파가 없는 건 아닙니다. 하지만 아주매우 깔끔한다. 울소리이 자신오는 장면은 거의많이 없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박인환, 고두심 배우님의 연기 내공으로 짧지만 필요한 만큼의 생각을 보여줍니다.​ 마지막 엔딩도 깔끔해서 좋았음니다. 그럭저럭 힘든 일을 헤쳐 자신온 두 남녀가 노을이 지는 배경으로 키스하며 끝자신는 할리우드식 엔딩을 예상했는데, 와우! 풋풋하고, 미소가 지어지역서 끝자신는 엔딩을 보며, 이게 현실이지라고 생각했음니다.​ 엑시트는 한결같고 꿋꿋한 영화입니다. 오로지 탈출을 향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재밌게 그렇기때문에 있음니다.​ 이 영화에서 좋았던 부분은 두 남녀의 탈출 모습을 드론이 생중계하는데, 영화 속 세상에서 사람들이 그 둘을 응원하는 것처럼 관객들도 응원하게 만들었다는 겁니다. 속으로 힘내라! 힘내라!를 몇 번이자신 외쳤는지 모르겠음니다.​+현재 많은 사람들이 쓰는 드론을 이용하고, 실제 유튜버들이 자신와서 현실감을 잘 살렸음니다. 점점 영화에서 ‘스마트’ 기기를 활용하는 모습이 많았으면 좋겠네요.

>

[리뷰2 – 엑시트 배우 연기]\ 가장앞서서 주연 배우인 조성석과 임윤아 배우님에 대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조정석 배우님은 역시 잘하시네요. 이 역할을 위해 운동도 열더욱 하셨던 것 같고, 특유의 가벼운 무게감이 좋았습니다. ‘건축학개론’의 납득이가 자신이를 먹은 느낌이랄까? 조정석 배우님을 보면 물론 잘 생기셨지만 그보다 개성 있다는 생각이 더 들게 만듭니다. 목소음부터 표정까지 괜찮아만의 개성이 확실한 배우인 거 같아요.​ 임윤아 (이제는 소녀시대 윤아가 아닌) 배우님은 엔딩 크레딧에 ‘윤아’가 아닌 ‘임윤아’로 자신왔을 때, 이 분은 이제 배우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엑시트’에서 굉장히 책임감 있는 부점장 역할로 자신오는데, 손님의 안전을 우선시하는 모습과 함께 ‘죽고 싶지 않다’라며 아기처럼 우는 모습이 대비되어 굉장히 좋았습니다. 책임감 있는 캐릭터가 울 때는 아기처럼 우는데, 정이야기 눈물을 닦아주고 싶을 정도로 귀엽게 우십니다. 캐릭터 구축이 좋았던 것을 별개로 정이야기 임윤아 배우님께서 연기를 잘 하셨습니다.​ 박인환, 고두심 배우님은 역시는 역시자신입니다. 초반 리모컨 쟁탈전은 ㅎㅎㅎㅎㅎ 너희무 현실적이어서 웃음이 자신왔네요. 부모 역할로 딱 절제하시며 감동을 주셨습니다.

>

[리뷰3 – 엑시트 감동 포인트] \ 서로 분필 가루를 자신눠주면서 손을 잡고 탈출하는 모습은 현 청춘들에게 많은 감동을 주었다고 소견할것이다. 극중 조정석은 취준생으로 그의 형세 자체가 재난이라는 얘기이 자신옵니다. 취업을 한 이다윤아도 마냥 좋은 형세이 아니라 상사에게 성추행을 당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재난 형세이 그들이 처한 현실의 은유고, 그들이 손을 잡고 다같이 ‘완등’해서 재난에 탈출하는 모습은 같은 취준생으로 뭉클함으로 다가왔읍니다.​ 또 드론이 자신와서 그들을 도와주는 장면도 감동입니다. 청년들이 힘든 취업 전선과 현실에 놓여있을 때 그들이 홀로가 아니다, 도와주는 분들이 있다는 의미를 준 것 같아서 좋았읍니다.

>

[리뷰4 – 엔딩] \ 끝으로 이게 감독의 방안가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제 개인적으로 감독의 영리함(?)을 볼 수 있던 구성이 있었음니다. 마지막 줄이 끊어진 후 그들이 어떻게 살았는지에 대한 장면이 나쁘지않아오지 않은 채 구조가 됩니다. ‘어? 한 장면이 빠진 거 아닌가?’ 의아한 상태로, ‘뭐 그래도 재밌었다’라 생각하며 영화관을 나쁘지않아가려고 짐을 싸고 있었음니다.​ 그런데 엔딩 후 그래픽 효과로 몇몇 장면을 다시 보여주는데, 제가 빠졌다고 생각한 장면이 나쁘지않아옵니다. 그들이 어떻게 살았는지를 엔딩 크레딧 바로 직전에 보여주더라고요.​ 고로 관객들은 계속 자리에 남아 가령시 뭐가 역시 남았나쁘지않아 자리에서 안 일어나쁘지않아는 분위기였음니다. 거기서 감독의 센스에 놀랐음니다. ‘와, 이러한 식으로도 사람들이 엑시트를 좀 더 생각하고 엔딩 크레딧을 보게 만들 수 있구나쁘지않아’라고요.​그럼 [내 맘대로 영화] ‘엑시트’ 후기/리뷰/평점/배우/ – 청춘의 몸부림과 연합, 나쁘지않아도 가면출하고 싶다!!였음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