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때마다 용기가 필요한 영화 :) 한국 멜로 영화 유지태, 이영애 주연

 한국 멜로 영화 <봄날은 간다> 유지태, 이영애 주연을 볼 때마다 용기가 필요한 영화 🙂

한국의 멜로 영화 <봄날은 가고>는 2001년에 개봉한 영화로, 현재 영화에서 느낄 수 없는 필름의 영상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저에게 있어 <봄날은 간다>는 볼때마다 용기가 필요한 영화 입니다.어릴 때는 남자 주인공 상우에서 내 모습을 10년이 지난 지금은, 여주인공 은수니까 내 모습을 들여다볼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랑이 어떻게 변하니?

사계절이 지나 봄이 오듯 언제까지나 한국 멜로 영화의 대표작인 허진호 감독, 유지태 이영애 주연의 봄날의 가다를 소개합니다.

소리내어 만난 두 사람선우(유지태)는 강원도 정선에서 치매 걸린 할머니와 함께 살았어요. 이 순박한 청년은 29세로 소리를 돋우는 것을 업으로 삼고 있었습니다. 이런 시골 청년에게 도시 여자 은수(이영애)는 청년이 사는 동네 목소리를 듣기 위해 찾아왔어요. 그리하여 두 사람은 처음 만났습니다.

첫눈에 반하지는 않았지만 서서히 서로가 물들기 시작했어요. 어쩌면 라디오 PD 은수는 내는 사람. 사운드 엔지니어 상우는 음을 담는 사람. 그려져 있는 사람과 나를 보는 사람의 이별은 어쩌면 첫 장면에 예고되었을지도 모르겠네요.

라면 먹고 갈래?도시 여자의 감정 표현은 솔직하고 직설적이었어요. 반면 순박한 청년 상우는 연애에 대해 좀 답답했지만 그녀에 대한 마음이 늘 한 발씩 성급하게 앞서서 표현을 잘 못했어요. 그런 시골 청년 상우가 마음에 들었는지 은수는 밤중에 차 안에서 말합니다. 라면먹고갈래?도시여자의적극적인표현에도남자의밋밋한태도가마음에들지않았는지은수는더적극적으로표현합니다. “자고 갈래?”

이렇게 은수와 상우의 봄날은 시작됩니다.

상처가 있는 여자 두명의 봄날은 계속될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시간이 지나고 계절이 바뀌듯이 사랑도 변해갔습니다. 결혼까지 했을 정도로 사랑에 대한 확신에 찬 남자와 이혼을 경험한 은수는, 자신의 모든 것을 남성에게 올인하기에는 아직 상처가 아물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늘 상우에게 모든 사랑이 아니라 라면 같은 3분짜리 인스턴트 사랑을 줬어요. 반면 사랑에 대한 아픈 경험이 없는 상우는 사랑이 자신의 인생의 전부인 것처럼 모든 것을 내걸고 은수를 사랑했어요.

그렇게 자신의 사랑을 증명받고 싶은 남자와 모든 것을 내걸고 사랑하는 것이 두려운 은수는 서로에 대해 생각의 시간을 갖게 됩니다. 영화를 본 많은 사람들은 영화 <봄날은 간다> 사랑을 영화 속 장면에서 나온 ‘김치 와 라면’에 비유합니다 은수는 상우를 만날 때마다 라면을 끓여달라고 합니다. 여기서 라면의 상징은 그녀의 사랑이 인스턴트임을 의미하는 상징적인 요소인 것 같습니다. 또 은수가 상우에게 김치를 담그지 않겠다고 했을 때 자신이 담궈줄 수 있다고 해요. 상우의 사랑은 김치로 오랫동안 변함없이 사랑할 수 있는 상우의 사랑을 상징적으로 나타냅니다.

사랑이 어떻게 변하니? 「사랑이 어떻게 변하는 거야?」

상처받은 경험이 있는 여자는 결국 상우에게 완전한 사랑을 주지 못한 채 두 사람은 헤어지기로 결심하게 됩니다.하지만 상우는 은수를 완전히 잊지 못하고, 술취할 때면 그녀를 찾아가고 싶다고 하고, 그녀를 생각하지 못한 채 은수만 생각합니다.
그렇게 은수를 찾아갔는데, 그녀 옆에 다른 남자가 있을 때 아무것도 하지 못한 채 차 열쇠로 은수의 차에 흠집을 남겼을 때의 장면은 인상적입니다. 은수를 사랑하는 마음에, 세 살배기 아이처럼 내 마음을 알아줬으면 하는 마음에 차가 긁힐 때 소리와 상우의 표정은 영화의 명장면 중 하나입니다.
‘버스랑 여자는 출발하면 잡는 거 아니래’
은수를 잊지 못해 괴로워하는 상우를 보고 치매에 걸린 할머니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버스랑 여자는 출발하면 잡는게 아니라구.상우는 후회하지 않는 사랑을 하면서 조금씩 은수를 잊어가죠.

후회없이 사랑했던 쪽에는 미련이 없어.그렇게 시간이 흘러 은수와 상우 두 사람은 벚꽃 아래서 다시 만나게 됩니다.모든 사랑을 다 내놓지 못한 은수는 미련이 남은 채 상우를 다시 만나자고 하지만, 서로가 만날 당시 사랑했던 상우는 거절합니다. 이렇게 해서 두 사람의 봄날은, 서로가 서로를 완벽하게 놓아주는 것으로 끝납니다. “예쁜 벚꽃처럼 두 사람은 오래지 않았지만 따뜻한 봄의 벚꽃처럼 아름다운 사랑을 하고, 떨어진 벚꽃을 딛으며 떨어져 나갑니다.”

어려서부터 사랑을 몰랐던 태은수가 미웠는데 세월이 흐르면서 은수의 마음도 이해할 수 있었어요.상처받은 사랑은 쉽게 시작할 수 없다는 걸 저도 이제 알게 됐어요.

영화에 나오는 대나무 숲 소리, 산사의 풍경 소리, 천선의 물소리 등 다양한 소리와 함께 된 상우와 은수의 사랑, 그리고 한껏 상대를 사랑하는 상우의 사랑과 사랑에 대한 상처 때문에 모든 것을 내놓지 않으려는 은수의 사랑, 두 사랑 모두 이해기에 지금까지 많은 사람들이 영화 <봄날은 가네>를 다시 한번 보면서 보고 있는 듯 합니다.
저희 모두가 누군가에겐 상우였고 누군가에겐 은수였어요. 이렇게 세월이 흘러 두 사람의 사랑을 다시 한 번 되새길 수 있는 영화 <봄날은 간다>는 누군가를 떠올리는 마음과 감사하던 그 시절을 떠올리는데 볼 때마다 용기가 필요했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새 영화가 극장가에 등장하지 않은 이 시점에서 영화 봄날은 간다의 재개개를 바라며 막을 내립니다.
지금까지 ‘한국 멜로 영화 <봄날은 간다> 유지태, 이영애 주연을 볼 때마다 용기가 필요한 영화:’ 포스팅에 은원이었습니다.

제 포스팅이 마음에 들면, 위 배너를 클릭해서 팔로우 해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