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 LDL 콜레스테롤 죽상 동맥경화성 심혈관계 질환

 죽상경화성 심혈관계 질환의 초고위험군 환자는 주요 위험인자인 LDL 콜레스테롤을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나왔습니다.심장뇌혈관 질환은 국내 사망 원인 2위죠. 특히 죽상 동맥 경화가 대부분의 사망 원인인데, 이는 LDL 콜레스테롤 수치의 영향을 크게 받습니다. 심근경색, , 말초동맥 질환 등으로 잘 알려진 죽상경화성 심혈관계 질환은 혈관 내막에 콜레스테롤이 축적되어 생긴 죽종으로 혈관이 좁아져 혈액의 흐름이 막혀 발생하기 때문입니다.LDL 콜레스테롤 수치의 절대 감소는 죽상경화성 심혈관계 질환 환자의 예후를 결정하는 중요한 예측 인자이지만, 그 수치가 감소하면 동맥경화의 위험이 줄어듭니다.

죽상경화증은 동맥혈관 내 콜레스테롤을 포함한 거품세포(foam cell)가 혈관벽에 축적되어 침착되어 혈관의 내피세포가 증식하면 혈관벽이 좁아지기 때문에 혈류장애가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본 죽상경화성 심혈관계 질환은 1회 이상 경험할 경우 임상적으로 재발 위험도가 높고 재발 시 사망률이 최대 85%에 달하는 등 예후가 좋지 않습니다. 죽상경화성 심혈관계 질환은 2~3회 재발할수록 사망률이 급격히 높아지는 중증 질환으로 연간 약 20조원에 달하는 심혈관 질환의 사회경제적 비용부담을 덜어주려면 재발 가능성이 높은 초고위험군의 주요 위험인자인 LDL 콜레스테롤을 철저히 관리해야 합니다.

국내 치료지침에서는 죽상경화성 심혈관계 질환의 초위험군 환자에게 심혈관계 질환의 재발 예방을 위해 LDL 콜레스테롤을 70mgdL 미만으로 조절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관상 동맥 증후군 환자 4 명 중 1 명만이 도달하게 됩니다. 기존의 치료로는 70 이하의 수치에 도달하기 쉽지 않다고 것입니다. 이에 따라 2019년 유럽심장학회는 초고위험군의 목표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55mgdL 미만으로 하향조정하였고, 이에 따라 기존 치료요법으로는 목표 수준에 도달할 수 없는 초고위험군 환자에 PCSK9 억제제 치료가 임상현장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초고위험군의 경우 LDL 콜레스테롤 기저치가 높고 목표치가 낮아 일부 환자들은 여전히 치료목표에 도달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전문의들은 레파타의 급여확대로 레파타를 기존의 표준 치료법인 스타틴, 에제티미브와 병용하는 요법으로 초고위험군인 LDL 콜레스테롤을 더욱 낮추고 보다 환자들의 심혈관 질환 재발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합니다.

PCSK9 억제제인 레파타는 보건복지부 고시에 따라 1월 1일부터 죽상경화성 심혈관계 질환 초위험군 환자 그리고 고콜레스테롤혈증 환자 중 이형접합 가족성 고콜레스테롤혈증 확진환자 및 스타틴불내성 환자 치료에 급여적용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