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wtime 키딩 (Kidding) – 세상에 꿈과 행복을 전했던 그에게 세상은 잔가령하기만 하다.

>

9월 9일부터 쇼미스로 방송을 시작한 신작 ‘키딩’의 코미디 배우 짐 캐리의 TV 복귀작이자 시작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지금은 명작 영화라는 칭호를 얻은 ‘이터널 선샤인’을 공동 출연한 감독 미셸 콘드리가 프로듀서로 참여해 지난 번 연출함으로써 한국 신문에도 뉴스가 전해질 정도로 주목받은 코미디 시리즈다. 이번 주까지 다섯 번 진행되었고, 어제 두 시즌 리뉴 뉴스도 들려왔습니다.

>

30년 이상에 걸쳐, 장우는 미쿡 국영 방송의 아소 「·피클의 퍼핏 타임」. 쇼를 보고 자란 아이들이 지금은 부모가 되는 아이와 함께 볼 수 있는 쇼 진행자 미스터 피클로서 30년 이상 살아온 제프 피치리오는 모든 국민에게 받는 인물이다. 어느 정도인가 하면 19금 개그가 자연스러울 심야 토크쇼를 순식간에 전체 시청자들로 만들어 버리는 마력을 과시하고, 제프의 차를 훔친 도둑들이 이미 분해를 끝낸 차 안에서 피클레레레 우쿨렐레 랠리를 발견하면 고대에 재조립+일부 수리까지 해서 제자리로 되돌리는 데다 삶의 활력을 잃은 사람들도 채널을 돌려 퍼핏 타임을 보며 좀 더 풍요로운 삶을 살기로 결심한다.세상에 꿈과 희망, 행복을 전하는 그는 세상에서 가장 우울한 사람이다.

>

1년 전 쌍둥이 아들 윌과 필 나카필이 자동차 시체로 죽었기 때문이다. 제프는 아들을 잃은 슬픔에서 헤어와인으로 올 수 없다. 게다가 얼마 전 헤어진 아내 질이 다른 남자와 사귀는 장면을 목격하고, 쌍둥이 중 살아남은 윌은 마을의 불량 청소년들과 어울려 대마초까지 피기 시작한다. 슬픔과 우울함, 상실과 수심이 가득한 수렁에 빠져 있습니다.

>

퍼핏 타임의 프로덕션 사장인 아버지셉과 인형제작 담당 디어드리가 그런 제프를 수렁에서 구하려고 안간힘을 쓰지만, 제프가 갑자기 쇼에 죽 sound 꼭지를 만들겠다고 해서 겁먹지 않고 Sound에서 수군거림… 하지만 아버지 셉은 제프가 더 이상 미스터 피클을 할 수 없게 되는 현실성을 가장 먼저 생각하고 제프를 대체할 방법을 모색하는 한편, 내딛는 인형제작자가 아니라 오랫동안 가슴속에 품고 있던 꿈, 인형연기자가 하려고 합니다.한편 디어들리의 딸 매디는 평소 친하게 지내던 택배 아저씨와 아버지가 지퍼를 열고 악수(?)하는 것을 직접 목격했다.sound에서 4옥타브를 넘어서면서 보인드는 비명을 지르기 시작합니다. (아니, 귀여워)

>

여자를 만과인보라는 무사의 권유로 시작한 데이트 사이에 알게 된 비비안, 쾌활한 성격에 오기까지… 제프와는 반대되는 성격의 그녀가 제프의 심정 속으로 들어오는데…문재-는 그녀가 이 내용기의 암 환자라는 것.수렁이 아닌 속에 빠진 제프 화산 폭발 징후는 하과인씩의 하과인씩 대인기다.

>

우울한 이 이야기예요. 초기 시놉시스부터 미루어 볼 때 우울함은 기본적으로 깔려 있는 것이 분명합니다.그런데 주연이 짐 캐리이기 때문에 그의 역량을 발휘해서 퍼핏 타이입니다에서는 들떠있고 활기찬 모습을 보여줄 거라고 예상했는데요. 그런 활기찬 미스터 피클의 모습과 실생에 비해 우울한 제프의 모습이 극명하게 대비되어 우울함을 짙게 제거할 수 있으리라 했었는데… 없죠. 첫 회부터 파페타예요에서 미스터 피클의 얼굴은 환한 미소라기보다는 억지로 웃는 웃음소리만 보여줍니다. 웃음소리가 더러 나오지만 여전히… 가라앉았다…시종 상성보다는 우울함이 전체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개인적으로는 두 번까지만 해도 이 코미디의 어떤 매력이 저를 뺏길지가 쉽지 않았어요. 그래서 세 번은 좀 늦게 보기도 하고

>

-맞아.슬픔과우울함은조금씩노여움으로바뀌기시작해요. 일단 가족들까지 그의 감정을 배신하는 일이 하과인 두명생기고, 가족 이외의 사람들… 그 밖에 이 이야기 해제프를 만만하게 보는 사람들과 연결되기도 하고, 그 오랜 피클로 살면서 피클에 녹아 버린 제프의 숨은 성격이 아래 과의 두 사람씩 드래과로 인기를 얻습니다. 진흙탕이 아니라 용암에 떨어진 제프 언제 터질까 조마조마한데… 몇 초의 치과 인면, 다시 원래의 피클과 같은 제프의 모습으로 돌아갑니다.그래서 행복을 주는 피클과 우울한 제프를 대비시키는 게 아니라 피클에 동화된 제프와 숨겨져 있던 본래의 제프가 대비되는 스토리였거든요.그동안… 비유가 돋보인다든지… 사진 순서를 이렇게 할 수 밖에 없었는데.. 위문단에 있는 통에 들어간 피클과 그것을 흉내 내는 아이의 위험한 행동이 제프의 변천을 비유하고 있습니다.

초반부터 우울한 분위기가 쉽게 다가오기는 어려웠을 것 같아요.장르도 다크 코미디이기 때문에 호불호는 분명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3, 4화부터 리얼제프가 드라과로 재미를 붙이기 시작해! 용암이 뜨거워지기 시작해.5회까지의 생각은 79점, 솔직히 1회 보고 60점 하려고 했거든요 회화가 갈수록 재미있어지기 시작하네요. 한 시즌 10번이 끝이라 낯이 더 높을 것 같아.